문중 법도에 따라, 종교에 따라, 형편에 따라 장례 절차도 여러 가지입니다. 그러나 도가 지나칠 정도의

허례허식으로 치루는 장례에 정부는 '건전 가정의례 준칙'이라는 기준을 만들고 널리 장려하고 있습니다.

옛것을 지키되 현실에 맞도록 절제한 격식의 장례절차, '건전 가정의례 준칙'에 대해 자세히 알아봅니다.

 
   

1. 장례제식

사망 후 매(화)장이 끝날 때까지 발인제와 위령제만 하고 그 밖의 노제나 반우제, 삼우제는 하지 않는다.

2. 발인제

영구 옆에 명정을 세우고 제상 위에 사진이나 위패를 모신 뒤, 촛대와 향로, 향합을 준비하여 간소하게

지낸다. 이때, 개식, 주상 및 상제들의 분향과 고인의 약력 소개, 조객의 분향, 폐식 순서대로 진행한다.

3. 위령제

매장은 흙을 덮은 다음, 무덤 앞에 영좌를 옮기고 간소한 제수를 차려 놓고 분향, 잔 올리기, 축문 읽기,

배례의 순서로 진행한다. 화장은 화장이 끝난 뒤에 영좌를 유골함으로 대신하고 매장 때와 같은 절차로

진행한다.

4. 장례기간

부득이한 경우를 제외하고 장례기간은 사망한 날까지 쳐서 3일이 되는 날, 즉 삼일장으로 한다.

5. 상기(喪期)

예전에 유교식을 따르면 부모가 돌아가신 후 삼 년간 복을 입고 애도를 했으나 요즘엔 머리나 앞가슴에

리본 형태의 상장으로 대체하며 부모, 조부모, 배우자의 상기는 100일간으로 정한다. 탈상제는 가정의례

준칙의 기제에 따라 실행한다.

6. 상복(喪服)

상복은 따로 마련치 않고 흰색 또는 검은색 한복이나 양복을 입는다. 왼쪽 가슴에 상장이나 흰 꽃을 달고

머리에 두건을 쓴다. 부득이한 경우, 평상복을 상복으로 입어도 된다. 상복을 입는 기간은 장일까지로 하고

상장을 다는 기간은 탈상까지로 한다.

7. 상제(喪祭)

사망자의 배우자와 지계 비속은 상제가 된다. 주상은 장자가 되고 장자가 없는 경우에는 장손이 된다.

사망자의 자손이 없을 때는 같은 항렬이나 아래 항렬의 제일 가까운 친척 친자가 상례를 주관한다.

8. 부고(訃告)

사망자의 연고자에게 알리는 부고는 행정기관, 기업체, 직장, 단체의 명의는 사용하지 못한다.

 
   

1. 설위(設位)

제사에 참여하는 참사자(參祀者)는 손을 깨끗이 씻고 제사상 진설 순서에 의해 제수를 진설한 후 모두

제사상 앞에 배열해 선다.

2. 취신위(就神位)

지방이나 사진을 교의에 모신다.

3. 분향(焚香) 강신(降神)

신위께서 강림하시어 음식을 드시도록 청하는 뜻으로 제주를 위시해 모든 참석자가 신위 앞에 선 다음,

제주는 꿇어앉아 분향한다. 그리고 우집사(제주 우측에서 시중을 드는 사람 : 대개 집사의 아래 항렬

자식이나 조카가 한다.)로부터 술이 가득 차지 않은 술잔을 받아 모사에 세 번 나누어 부은 후, 빈 잔을

우집사에 건넨 후 일어나 재배한다.

4. 참신(參神)

참신이라 함은 강신을 마친 후 제주 이하 모든 참사자들이 신위를 향해 재배하는 것을 말한다. 위폐를

모시고 올리는 제사는 참신을 먼저 하고 지방을 가지고 올리는 제사는 강신을 먼저 한다.

5. 초헌(初獻)

제주는 강신 때와 같이 꿇어앉아 분향한 후 좌집사로부터 받은 잔에 우집사가 술을 가득 부어주면

오른손으로 잔을 들어 조금씩 세 번, 모사에 기울여 부은 다음, 양 손으로 받들어 집사에게 준다. 집사는

이를 받들어 고위(考位) 앞에 올린다. 다음으로 비위(妣位) 앞에 올리는 잔은 모사에 기울이지 않고

그대로 받아 올리고 저를 고른 후 재배한다.

6. 독축(讀祝)

초헌 후에 모두 꿇어 앉아 있으면 제주 옆자리의 축관이 축문을 읽는다. 축문 읽기가 끝나면 모두 일어나

재배한다. 축문은 초헌에만 한다.

7. 아헌(亞獻)

두 번째 잔 올리는 것을 아헌이라 하며 주부가 올리는 것이 관례이나 제주 다음의 근친자가 초헌과 같은

순서에 따라 올릴 수도 있다. 주부는 재배가 아닌 네 번 절을 한다.

8. 종헌(終獻)

아헌자 다음가는 근친자가 끝잔 올리는 것을 종헌이라 한다. 종헌자는 잔을 받아 초헌 때와 같이 모사에

세 번 기울였다가 올린다.

9. 계반삽시(啓飯揷匙)

메 그릇의 뚜껑을 열고 수저를 꽂는다. 수저 바닥은 동쪽(신위 앞에 선 제주의 오른편)을 향하도록 한다.

10. 첨작(添酌)

초헌자가 신위 앞에 꿇어 앉아 우집사가 새 술잔에 술을 조금 따라주면 이를 받아 좌집사에 준다.

좌집사는 이를 받아 종헌자가 올렸던 술잔에 세 번으로 나누어 첨작, 가득 채운다. 첨작을 유식(侑食)이라

부르기도 한다.

11. 합문(闔門)

강림하신 신위께서 진설한 제주 음식을 흠향하시도록 방에서 나와 문을 닫는 것을 말한다. 문이 없는

대청에서 제사를 지낼 때는 뜰로 내려와 조용히 기다린다.

12. 개문(開門)

신위께서 흠향을 마치면 문을 열고 들어가는데 문을 열기 전, 들어가겠다는 신호로 기침을 세 번 한다.

13. 헌다(獻茶)

숭늉을 갱과 바꾸어 올린 다음, 수저로 메를 조금씩 세 번 떠 말아 놓고 저(箸)를 고른다. 그리고 참사자

일동은 잠시 읍한 자세로 있다가 제주의 기침 신호에 따라 고개를 든다.

14. 철시복반(撤匙復飯)

숭늉 그릇에 놓인 숟가락을 거둔 다음, 메 그릇의 뚜껑을 닫는다.

15. 사신(辭神)

재래가 끝나 신위와 작별하여 보내기 위해 참사자 일동은 재배를 하고 신주는 본래의 사당으로 모신다.

지방과 축문은 불사른다.

16. 철상(撤床)

제사를 지낸 제수는 제사상 뒤쪽부터 하나씩 내린다.

17. 음복(飮福)

제사를 지낸 후 조상께서 주신 복된 음식이라는 뜻에서 참사자 모두 함께 모여 음식을 먹는다. 예전에는

제사음식을 이웃끼리 나누어 먹거나 이웃 어른들을 모셔다 대접하기도 했다.

 
   

1. 제사 및 차례 준비

가정에서 지내는 차례와 기제사, 시제 모두 제구의 설치나 제수 준비에 차이가 없다. 다만 차례는 여러

조상님들을 모셔야 하기 때문에 종류는 같아도 숫자가 많다. 다시 말해 고조부모까지 4대를 모신다면

신위를 모시는 교의, 제수를 차릴 제상, 제수를 담을 각종 그릇이 모두 네 벌씩 있어야 한다. 대신에 병풍,

향안, 향합, 소탁, 자리 등은 한 벌만 있으면 되고 배설은 시제와 같다.

하지만 일반 가정에서 그리 준비하기가 번거로울 때는 맨 윗대 조상님부터 차례대로 여러 번 지낸다.

이때 상차림은 기제사와 같으나 몇 가지 다른 점이 있는데 적(炙)은 고기와 생선 및 닭을 따로 담지 않고

하나의 접시에 모아 담는다. 차례에서는 잔 올리기를 한 번만 하기 때문이다.

예법에는 밥과 국 자리에 설에는 떡국을 놓고 한식과 추석에는 비워두지만 요즘엔 밥과 국을 올린다.

추석엔 토란과 쇠고기, 다시마을 넣고 끓인 국을 올린다. 조기젓 올릴 자리에 식혜 건더기를 접시에 담아

올리고 떡을 놓을 자리에 한식 때는 화전이나 쑥떡을, 추석에는 송편을 올린다.

주의할 점은 차례나 한식엔 밝은 아침에 지내는 까닭에 촛불을 켜지 않는다. 또한 잔 올리는 것도 한 번만

하고 축문도 읽지 않는다.

16. 제사 및 차례의 순서

<1> 재계 : 하루 전부터 집안 청소와 차례/제사를 지내기 위한 마음의 준비를 한다.

<2> 제상과 집기의 설치

<3> 제수 준비

<4> 제복차림을 하고 정렬하기

<5> 제상 차리기

<6> 신주나 지방을 모신다. 산소에서 차례를 지낼 때는 하지 않는다.

<7> 신 내리기 : 꿇어앉아 향을 세 번 사르고 강신의 예를 갖춘다.

<8> 합동 재배

<9> 제찬 올리기 : 식으면 안될 제수를 맨 윗대 조상님부터 차례대로 올린다.

<10> 잔 올리기 : 숟가락과 젓가락을 놓는다.

<11> 식사 권유

<12> 수저 걷기

<13> 합동 배례

<14> 신주 모시기 : 지방일 경우 태워 향로에 담는다.

<15> 제상 정리

<16> 음식을 함께 나눠 먹으며 조상의 은덕을 기린다.